내 마음대로 되지 않는 것들. by

최근 몇년간, 내맘대로 되는 일보다 내맘대로 되지 않는 일이 훨씬 더 많았다.

꼭 그렇지만은 않겠지만은 약간 과장을 보태자면, 내맘대로 되는 일이 전무했다고 느껴질 정도였다. 

 

원망의 대상이 필요했다. 무언가를 원망하지 않고서는 내 감정에서 벗어나기 힘들었기 때문이다. 

이는 자책으로, 가족에 대한 원망으로, 상황에 대한 원망으로 다양하게 나타났다.

괴로움의 정도만 달랐을 뿐 내가 처한 상황은 변화하지 않았다. 

변화하지 않을 것을 알았지만, 내겐 어쨌든 대상이 필요했다. 

 

사람 만나는 것을 누구보다 좋아하던 내가, 연락을 받지 않는 일이 많아졌고, 아는 사람이 꼴도 보기 

싫어지기도 하고, 길에서 혹여나 지인을 마주칠까 밝을 때는 길을 다니지 못하기도 했다.

누군가를 마주칠성 싶어 모자를 푹 눌러쓰고 다닌 적도 다반사였다. 

 

지나고 보면 그렇게까지 했어야 싶지만, 그때의 나는 정말로 자신감이라는 것은 눈을 씻고 찾아볼래도

찾을 수가 없었다. 

이 터널이 어서 지나가게 해주세요. 빛을 보게 해주세요. 기도한 적도 여러번.

  

시간을 흘렀고, 상황은 좀더 나아졌고, 이제 나는 그때의 나를 다시 한번 돌아보고 감싸줄 여력이

조금은 생겼다.

 

혼자서 많이 괴로워했던 내가 안쓰럽기도 하고, 그 시간을 버틴 내가 대견하기도 하다.

 

내가 마음먹은 것은 무엇이든 이룰 수 있다고 굳게 믿었던 적도 있었다.

이런저런 일을 겪고 난 지금, 나는 상황의 흐름이랄까 운이랄까, 한 단어로 콕 집어 설명할 순

없지만 내가 통제할수 없는 그 무언가가 분명 존재한다고 생각한다.

 

그리고

그것을 깨닫고 나서 한 걸음 겸허함을 배웠다고 생각한다.

 

물론 상황에 모든것을 맡기는 수동적인 인간이나, 안일한 인간이 되어서는 안되겠지만

그렇다고 모든걸 내가 컨트롤할 수 있다는 오만함에 빠지는 것도 좋지는 않은 것 같다.

 

조금은 흐름에 자신을 맡기고, 긴장을 놓아주는 것도

살아가는 데 필요한 지혜 [?] 가 아닐까 생각해본다.

 

지금까지 겪어온것들 보다도 더 많이 예측불가능한 일들을 겪을 테니까 말이다. 

그 파도들을 유연하게 탈 수 있는 사람이, 진정한 삶의 고수가 아닐까.. 싶다.

언제 고렙이 될런지? ㅎ 

 

 

 

 

 


덧글

  • ko-un 2014/01/29 22:46 # 답글

    나이를 먹어야 가능한 렙이 있는듯ㅋㅋ
댓글 입력 영역